간사이 각지의 뉴스

이제 곧 수확, 돗토리의 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