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NSAI Close-up

유방암 검사에 “희망의 빛”

 캐논과 교토대학의 시이나 쓰요시 교수, 도이 마사카즈 교수, 기타이 도시유키 특정 준교수 연구팀이 최근 광선을 사용한 유방암 검사 신기술을 개발하여 약 2밀리미터의 해상도로 암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신기술은 문부과학성 이노베이션시스템 정비사업 ‘고차원 생체 이미징 첨단테크노하브’로부터 지원을 받아 개발된 것으로 광음향효과를 이용하여 인체 내부를 가시화하는 것. 암 조직 주변은 저탄소상태로 있어서 빛의 파장으로 흡수하는 분자가 변화함으로써 암을 식별할 수 있다.
 파장 수백 나노(나노는10억분의 1)미터의 근적외광을 유방에 조사하여 조직이 광에너지를 흡수하여 팽창할 때 발생하는 초음파를 새로 개발한 센서로 검출하는 것이다. MRI(자기공명영상장치) 등의 화상과 대조하여 약 2밀리미터 해상도로 암을 발견할 수 있게 됐다. 계측 시간은 약 1분. 조영제 등을 사용하지 않고도 혈관 영상을 볼 수 있다.
 또한, X선이나 핵종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피폭할 염려가 없으며 종래의 유선촬영검사에 비해 유방을 압박하는 힘이5분의 1에 불과하다. 검사를 받는 환자의 부담을 덜어 준다.
 앞으로 교토대학의 ‘첨단의료기기개발 임상연구센터’에서 신기술과 기존 초음파검사를 병용한 장치로서 실용화를 목표로 한다.
 
 
문의처 : 교토대학 의학부 인간건강과학과
전화번호/메일 075-751-3901
URL http://www.hs.med.kyoto-u.ac.jp/